마을 이름이 느티마을일 정도로 느티나무가 많은 곳.


강원도 정선의 화암약수길을 따라가면 영화 "봄날은 간다"의 촬영지도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무척이나 아름다운 곳이다.

나무의 크기나 수령은 정선이 앞서는 것 같지만 풍경이 주는 느낌은 우열을 정하기 어렵다.


전쟁통에 굴에 숨은 400여명의 양민이 미군의 포격과 사격으로 사망한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


서낭당과 버스마처도 장난감처럼 보이게 만드는 고목들.

www.Photo Maestro.co.kr

황지, 낙동강 발원지.


시내 한 복판의 공원으로 꾸며진 황지.  

낙동강의 발원지가 깊은 산골의 한적한 곳이 아니라 시내 한 복판에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서울로 치자면 탑골 공원쯤 되는 곳이라고 보면 된다.


공원으로 조성되었지만 상대적으로 작은 공원이고 주변에는 바로 건물들이 올라가 있어 물반영조차도 건물이 중간에 자리잡아

사진을 찍기는 조금 껄끄럽기도 하다.

그렇지만 황지와 검룡소를 다녀오게 되면 다른 강의 발원지는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은 곳이 되어 버린다.


황지의 물을 바라보고 있자면 그 맑고 투명함에 모든 것을 내려 놓게 된다.

황지연의 물을 사진에 담아 본다.

후기 인상파의 그림을 보는 듯한 맑고 깨끗한 황지연.


www.Photo Maestro.co.kr


흐르는 시내물을 중심으로 철암역사 쪽으로는 당시에는 번듯하다고 할 수 있는 건물이 

그 반대편으로는 판자촌이 다닥다닥 붙어있었던 것 같다.


판자촌의 일부는 철거되거나 신축 혹은 개축을 해서 살고 있다.

바로 이 건물들 뒤 언덕 위에는 LH공사의 아파트가 역사촌의 모습을 조금 이상하게 만들면서 덩그마니 서 있다.


오래된 삶의 터전에 집을 짓는 것과 관광자원으로써의 탄광역사촌은 썩 잘어울리는 조합은 아닌 듯 하다.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