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의 용오름 바위


이곳을 갈 때마다 할머니의 이야기를 떠올리고 웃음을 짓는다


"용오름바위가 어딘가요?"

"여긴디"

"아니요 어디에 있냐구요."

"조짝으로 내려가면 있는디"

"얼마나 가야 있나요"

"긍게 가봐요. 가다보면 용올라간 자리 있응게"


바닷가에 접어드니 바로 나오는 용오름 바위


생각해 보니 해 주신 답변이 다 맞는데 왜 이리 웃기던지.


용오름자리 기록사진.

금방 알 수 있는 확연한 바위.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오름 바위 - 고흥  (0) 2018.11.09
태안 먼동해변  (0) 2018.10.30
무안 홀통유원지  (0) 2018.10.24
단양 영춘 느티마을  (0) 2018.10.15
낙동강 발원지 황지연못 - 태백  (0) 2018.10.14
태백 철암 탄광역사촌의 까치발 건물과 판자촌  (0) 2018.10.10
www.Photo Maestro.co.kr


옥순봉의 가을


댐이 생기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국내 최대의 암벽으로 꼭 봐야할 한국의 명소가 되었을 옥순봉.


평균 수심이 100미터에 달하는 곳이니 수면 위에 솟은 만큼 수면 아래 잠겨있다는 것이다.


옥순대교에서 바라본 옥순봉

조각을 한 듯, 탑을 쌓은 듯 멋스러운 옥순봉

www.Photo Maestro.co.kr


모르긴 몰라도 동네에서는 이미 악명이 났을 겁니다.

남의 집 강아지 똥개라고, 주인이 좋은 개 똥개 만들었다고 욕을 하기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음식점에서 시끄럽게 소리치고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부모가 혼냈지만

요즘은 혼내는 사람에게 악다구니를 치는 세상이니

개들도 사이코패스견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꼬리치고 와서 물고 싸움거는 놈

지나가는데 발광에 가까운 위협을 가하는 놈에 이르기까지 똥개는 수없이 많습니다.


똥개로 만들거면 개 키우지 마시라고 똥개면 훈련소라도 보내서 훈련부터 시키고 오라고 부탁합니다

'Hey Buddy(반려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배경으로 Hey Buddy  (0) 2018.11.04
Hey Buddy 안놀아주니 우울하다  (0) 2018.08.23
Hey Buddy 놀아줄꺼니?  (0) 2018.08.13
Hey Buddy - Begging eyes  (0) 2018.08.08
너도 노회찬을 생각하고 있니?  (0) 2018.08.02
Hey Buddy 12 - 그놈 참......  (0) 2018.03.16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