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들이 시위를 하고 또 그 반대편에서는 동성애 반대 시위를 한다.


이런 현상은 민주정권이 탄생하면 더 극성을 부린다.

이런 현상을 전문용어로 "지랄"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이 언론에 대서특필되는 시기는 매우 위험한 시기이다.


노동계는 앙샹레짐에서는 최소한의 투쟁을 하고 민주적인 정권이 들어서면 대대적인 시위를 한다.  

기회주의적인 노동조합의 상식과는 정반대되는 행동과 이익만 챙기려는 시도들도 마찬가지로 앙상레짐의 반격을 지원한다.


노무현 시대에서 배우지 못하면 또 다시 앙상레짐의 반격으로 등 뒤에서 칼에 찔리고 침묵하는 시대가 회춘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사람이 바뀌었고 의식이 이전과는 다르다고 하지만 45년 이후의 역사는 챗바퀴를 돌고있다는 느낌이다.

www.Photo Maestro.co.kr


시인 천상병,

귀천


간첩 조작극 동백림사건


동백림은 동베를린의 한문 표기이다.  자신의 이익에 반하면 이념이라는 겉껍데기만 걸친 빨갱이 몰아붙이기.

이념은 철학적 기반 위에 논리적 사고가 결합된 사유의 결과이지만,

우리가 접한 빨갱이 몰아붙이기는 철학적 사유와 논리적 사유는 전혀 없다.


정권이 바뀌어도 빨갱이 몰이는 계속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해방과 함께 분단된 한반도에서는 반세기가 넘도록 그리고 지금도 빨갱이 몰이에 여념이 없다.


시인 천상병은 그렇게 간첩에 동조하고 지원한 사람이 되었다.



그의 집이 지금은 안면도에 있다.

허름한 시멘트벽의 집은 사람들의 발길도 없고, 인기척도 들리지 않는데 낯설은 사람이 보이자 강아지들만 시끄럽게 짖어댄다.


방구석에 걸린 시인의 흑백사진이 슬프다.


중광과 함께 낸 책 내가 알기로는 두권.(꼽사리 낀 책 제외)


아마도 그들은 죽이 잘맞는 친구이면서 형 아우였을 것이다.

www.Photo Maestro.co.kr


화포천, 습지공원이 조성되어있다.


그런데 습지공원 사진은 여기서 달랑 두장만 찍혀있다.


왜일까?


화포습지보다 나은 것이 있었나?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