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이 하나 둘 들어오는 사인암


버려진 인형처럼 덩그라니 혼자 쭈그리고 앉아 있는 모습이

갑자기 싫어집니다


무슨 이유인지 조명하나는 껴졌다 꺼졌다를 반복하고

덩달아 사인암은 춤을 추듯 명암을 반복합니다


시계추처럼 오락가락하는 살

참 정이 안가는 인생입니다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