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순백의 눈이 차갑지 않게 느껴지는 오솔길


오래 전 한석규의 통신사 광고의 전나무 숲길로 이름을 알린 보석사 가는 길.


1000년 은행나무를 만나러 가는 눈길.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내리던 날 동국사 - 군산  (0) 2018.03.28
등대 - 군산항  (1) 2018.03.26
눈길 - 보석사 가는 길  (0) 2018.03.06
내소사 소경  (1) 2017.12.24
공산성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5) 2017.12.22
경계, 변경 그리고 우포  (1) 2017.11.16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