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소

Travel and Landscape / 2017.08.04 12:03


비지스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전인권의 "사랑한 후에"

'긴 하루 지나고 언덕 저편에 빨간 석양이 물들어 가면

놀던 아이들은 아무 걱정없이 집으로 하나둘 돌아가는데'


새들도 저녁이 되어 석양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는데

'나는 왜 여기 서있나?'


상념, 


돌아갈 곳이 없어서가 아니라

텅빈 방안이 몸서리 치도록 싫기 때문이리라.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남지 일몰 물결치는 황혼빛.  (0) 2017.08.06
내일을 위한 마지막 인사  (0) 2017.08.05
귀소  (0) 2017.08.04
해남 바닷가 - Let my love open the door  (0) 2017.08.03
Colorful Nature Colorful mind  (0) 2017.08.02
아버지와 아들  (0) 2017.07.30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