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짐이 아쉬워

가장 아름다운 뒷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

뒤돌아 보며 손흔드는 듯 구름.


아무도 없는 해변에 서서

둘만의 시간을 보낸다.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벽강 가는 길 - 매직아이  (0) 2017.08.07
궁남지 일몰 물결치는 황혼빛.  (0) 2017.08.06
내일을 위한 마지막 인사  (0) 2017.08.05
귀소  (0) 2017.08.04
해남 바닷가 - Let my love open the door  (0) 2017.08.03
Colorful Nature Colorful mind  (0) 2017.08.02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