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의 "무진년 새노래(1988)"에 담겨있는


"고향집가세"의 가사 일부

 

내 고향집 장독대의 큰 항아리 거기 술에 담던 들국화

흙담에 매달린 햇마늘 몇 접 어느 자식을 주랴고

실한 놈들은 다 싸보내고 무지랭이만 겨우 남아도

쓰러지는 울타리 대롱 대롱 매달린 저 수세미나 잘 익으면

에헤야, 어머닌 계신 곳 에헤야, 내 고향집 가세


정태춘의 서정성과 국악의 조화로 최고의 앨범으로 꼽히는 무진년 새노래

2000년 대 초반 공연에서 받은 CD가 마지막 앨범인지 알았는데 

2012년 또 한장의 앨범이 있었다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키 아이스크림을 든 아이  (0) 2017.10.18
보성 대한다원의 춤추는 소녀  (0) 2017.10.11
텃밭 가꾸는 할머니 의령  (0) 2017.09.22
5일장 사람들 - 순천  (0) 2017.09.18
사람들 -인사동  (0) 2017.09.17
장흥 5일장 국밥집 사람들  (3) 2017.09.16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