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예전에는 이렇게 큰 길을 따라 변산을 다녔던 기억이 거의 없다.

작고 좁은 지방도와 국도


이제 어떤 길들은 한때 도로였다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차가 다니지 않는다


변하는 것이 있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아름다운 낙조와 아름다운 사람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몰 속 화순 운주사 와불  (0) 2017.08.14
운주사 와불과 함께하는 일몰  (0) 2017.08.13
Something Changes Something Don't  (0) 2017.08.11
발길이 머문자리  (0) 2017.08.10
인연 - 둘이서  (0) 2017.08.09
서산마루에 걸린 태양  (0) 2017.08.08
www.Photo Maestro.co.kr


철이른 바닷가

외로운 섬이 아니라고

썰물이 만들어 주는 인연

그 인연이 허상이 아니라는 듯

해변을 걷는 두사람


인연을 따라 걷는다는 것은

아름다움이다.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mething Changes Something Don't  (0) 2017.08.11
발길이 머문자리  (0) 2017.08.10
인연 - 둘이서  (0) 2017.08.09
서산마루에 걸린 태양  (0) 2017.08.08
적벽강 가는 길 - 매직아이  (0) 2017.08.07
궁남지 일몰 물결치는 황혼빛.  (0) 2017.08.06
www.Photo Maestro.co.kr


저 섬은 하루에 두 번 길을 내어준다.  그 길을 따라 아낙네와 할머니가 조개를 캔다.  

풍요와 부를 안겨주지는 않지만 기쁨과 즐거움을 주는 모임의 장소를 만든다.  

저 섬 뒤 산 너머로 해가 지는 모습은 몇 번을 방문한 나에게 주어진 행운이 아니다.  

아마 좀 더 오랜 기다림을 필요로 하다는 이야기일 것이다.   


해남 바닷가의 아름다운 풍경.


Let my love open the door to your heart.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을 위한 마지막 인사  (0) 2017.08.05
귀소  (0) 2017.08.04
해남 바닷가 - Let my love open the door  (0) 2017.08.03
Colorful Nature Colorful mind  (0) 2017.08.02
아버지와 아들  (0) 2017.07.30
그 섬에 가고 싶다 안면도  (0) 2017.07.29
www.Photo Maestro.co.kr

그 섬에 가고 싶다.


이미 해는 지고어두워진다.  홀로 서 있는 해변의 일몰은 아름답지만 외로움까지 사라지게 하지는 않는다.


사람이 그리운데도 사람들과 가까이 하는 것은 기피하는 역설적이고 이율배반적인 자신의 모습을 본다.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소  (0) 2017.08.04
해남 바닷가 - Let my love open the door  (0) 2017.08.03
Colorful Nature Colorful mind  (0) 2017.08.02
아버지와 아들  (0) 2017.07.30
그 섬에 가고 싶다 안면도  (0) 2017.07.29
순천만에서  (0) 2017.05.29
www.Photo Maestr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