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몰 시간 전에 갔지만 일몰각 잡고 조금 전 차가 나왔던 곳으로 갔지만 막다른 길.


초행지에서 과욕부리다 꽝이 눈 앞에 다가 온 순간.


고흥 중산리에서의 실패를 만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여기서도 놓치고 만다.


머리 끝만 살짝 남은 일몰이지만 한장은 남겨 둠.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오름 바위 - 고흥  (1) 2018.11.09
태안 먼동해변  (1) 2018.10.30
무안 홀통유원지  (1) 2018.10.24
단양 영춘 느티마을  (0) 2018.10.15
낙동강 발원지 황지연못 - 태백  (0) 2018.10.14
태백 철암 탄광역사촌의 까치발 건물과 판자촌  (0) 2018.10.10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27 14:48 신고 카페 다온나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멋집니다 ㅎㅎ


거의 매년 삼층석탑을 찍는다.


뭐 그다지 달라질 것도 없고, 갑자기 커다란 영감을 주는 곳도 아니다.

그냥 탑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이미 형체를 알 수 없는 절터에는 줄을 쳐 출입을 금지하지만

정작 삼층탑은 복원 복구한답시고 난리치다 망가트려놓았다.


울진 음각화 제작연대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이유는

탄소연대를 측정할 수 있는 성분이 가차없는 솔질과 무능한 학자의 돈욕심 때문이다.


모르겠으면 덮어두는 것이 오히려 박수받을 일이다


실적과 돈 몇푼에 문화 유산이 담보처럼 쓰이는 일이 없어야겠다.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례 오산 일몰


마지막 산 너머로 넘어가는 태양


용처럼 보이는 구름이 여의주를 손에 쥐고 승천하는 것처럼 보인다.


몇 분 안에 사라지는 태양과 구름을 잡아보려고 마음만 바쁘고 손은 느리다.


망원으로 렌즈를 바꾸면서 세월의 흔적이 깊어진 손을 보면서 새삼스레 흠칫 놀란다.


나이가 들어가는 것, 

그것은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자연스러운 것이다.


홍씨처럼 늙어서 주책부리고 유치하다못해 파렴치한 나잇값 못하는 사람이 되지 않도록 스스로를 잡아야지.  홍가야 고맙다 타산지석이 되주어서.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도사, 삼보사찰  (3) 2018.06.17
구례 운조루 - 한국의 99칸 고가  (0) 2018.05.08
승천 하는 용 - 구례 오산 일몰  (0) 2018.05.05
구례 오산 낙조  (1) 2018.05.03
꽃지 일몰 안면도  (2) 2018.04.23
바다길 열리는 시간 - 제부도 가는 길  (0) 2018.04.21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남 구례

화엄사와 지리산을 생각나게 하는 구례는 기회가 될 때마다 방문하는 곳이다.  

현재 화엄사는 연기조사가 차를 올리는 사자석탑과 각황전 앞의 계단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화엄사에서의 아쉬움을 풀기위해 오른 사성암

낮은 산이어도 걸으면 다리가 아프고 경사가 심하면 숨이 가쁘다.


날아 든 톡, 귀한 사람이면 어디인들 멀랴

옆집 강아지 이름 후딱이처럼 후딱 사진 찍고 후딱 차에 오른다.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다길이 열리는 시간


도로 위로 바닷물이 찰랑이는 제부도 가는 길


석양과 어우러져 더욱 멋진 제부도 바닷길


진도까지 갈 수 없다면

제부도에서 바다 갈라짐을 볼 수 있다


전에는 출입이 금지되었지만 지금은 전망대를 만들어 놓아 

조금 더 가까이에서 바다 갈라짐을 볼 수 있다.



'Travel and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례 오산 낙조  (1) 2018.05.03
꽃지 일몰 안면도  (2) 2018.04.23
바다길 열리는 시간 - 제부도 가는 길  (0) 2018.04.21
줄포해변에서 바라본 변산반도  (0) 2018.04.20
물에 잠긴 간월암  (0) 2018.04.19
의성 일봉사 가는 길  (0) 2018.04.05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 한결같은 녀석


집을 오랫동안 비우고 여행을 떠나면 가장 생각이 많이나는 녀석


오랫만에 집문을 열고 들어서면 무한 점프를 선보이는 녀석

너만큼 나를 반겨주는 존재가 또 있을까?

'Hey Buddy(반려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y Buddy 10  (2) 2018.01.01
Hey Buddy 09 겁나빠르지  (3) 2017.12.30
Hey Buddy 8 한미모 하는 녀석  (5) 2017.11.04
Hey Buddy 7 놔둬라 피곤하단다  (0) 2017.10.27
Hey Buddy 6 소시오패스견 때문에 너도 목줄이다  (0) 2017.10.26
Hey Buddy 5  (0) 2017.08.19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07 02:30 신고 카페 다온나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 밥보다 더 많이 챙겨본 사람이 있었습니까?

  2. 2017.11.07 12:06 신고 카페 다온나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성이 아주 매우 몹시 떨어집니다. 밥 많이 준 횟수만큼 반기는걸로 사료됩니다. 사료ᆢㅋ

  3. 2017.11.09 02:13 신고 카페 다온나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절친한EH 같은 하늘 구경갑니다.


멀리 보이는 아파트

아무리 좋게 보려해도 잘 안되는 주택


아래로 내려가 바위로 가려서 한컷


포토샵으로 지우라는 조언아닌 조언은 거부


사진사와 디지탈 매니퓨레이터의 차이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양 8경의 백미


산을 오르는데 몇 시간만에 정상에 올랐다고 자랑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고

그 시간의 단축에 집착하는 그들만의 이유가 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목표하는 삶이 다르고

행복해 하는 순간이 다른 사람들이 있다는 것

다양성을 인정하고 사는 것이 민주주의라지만


비리 한 다스, 사기 한 다스,  갈취 한 다스

못된 짓 몇 다스인지 모르는 사람을 덮어두고 가자는 것은

좀벌레들의 합창이다


여기서는 이런 글 안쓸거라고 다짐했는데....... 쩝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22 22:36 신고 카페 다온나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ᆢ 그거 수술하면 괜찮아져요, 내성적. ㅋㅋ


800여 미터 정상부근에 군통신시설과 전화기지국

자동차가 낑낑거리며 오르는 금오산


일몰을 보니 일출까지 기다려야할 이유가 없을 것 같지만

아침을 보기로 했으니 그냥 머물기로



멀리 보이는 섬진강과 산 그리고 일몰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몰과 색감을 둘 다 얻을 수는 없어도

태양이 없는 블루아워의 색상은 이런 날이 더 신비롭다


매일 일상처럼 지나치다보면 소중하고 아름다답다는 사실을 망각하기 쉽다

일상에서 고마움을 알고

가까이 있어 위안을 받았음을 깨닫는 시간이

삶의 의미를 찾는 순간이다


눈 앞의 이익을 챙기는 것에 과격하고

남의 것을 빼앗는 것에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괴물이 되기를

멈추는 시간이다




www.Photo Maestro.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04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