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지, 낙동강 발원지.


시내 한 복판의 공원으로 꾸며진 황지.  

낙동강의 발원지가 깊은 산골의 한적한 곳이 아니라 시내 한 복판에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서울로 치자면 탑골 공원쯤 되는 곳이라고 보면 된다.


공원으로 조성되었지만 상대적으로 작은 공원이고 주변에는 바로 건물들이 올라가 있어 물반영조차도 건물이 중간에 자리잡아

사진을 찍기는 조금 껄끄럽기도 하다.

그렇지만 황지와 검룡소를 다녀오게 되면 다른 강의 발원지는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은 곳이 되어 버린다.


황지의 물을 바라보고 있자면 그 맑고 투명함에 모든 것을 내려 놓게 된다.

황지연의 물을 사진에 담아 본다.

후기 인상파의 그림을 보는 듯한 맑고 깨끗한 황지연.


www.Photo Maestro.co.kr


흐르는 시내물을 중심으로 철암역사 쪽으로는 당시에는 번듯하다고 할 수 있는 건물이 

그 반대편으로는 판자촌이 다닥다닥 붙어있었던 것 같다.


판자촌의 일부는 철거되거나 신축 혹은 개축을 해서 살고 있다.

바로 이 건물들 뒤 언덕 위에는 LH공사의 아파트가 역사촌의 모습을 조금 이상하게 만들면서 덩그마니 서 있다.


오래된 삶의 터전에 집을 짓는 것과 관광자원으로써의 탄광역사촌은 썩 잘어울리는 조합은 아닌 듯 하다.



www.Photo Maestro.co.kr


과거의 석탄 운송의 중심이었지만 이제는 그냥 자그마한 역사로 남아있는 철암역.


영화 산업의 전환기를 이끌어간 두 영화인 안성기 박중훈이 "인정사정 볼 것없다"라는 영화에서

마지막 결투신을 찍은 곳이 바로 이곳 철암역이다.


영화촬영지라는 팻말은 세월의 흔적을 보여주듯 거의 알아보기조차 힘들다.

지금은 기억이 가물거려 정확하진 않지만 Beegees의 Holiday가 흘러나왔던 것으로 기억된다.


영화에 대한 추억이 남아있지 않은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칠 철암역이지만 

역앞의 탄광역사촌은 소소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www.Photo Maestro.co.kr


태백산 정상의 주목

가운데 나무가 사진발을 제일 잘 받는 나무이지만 시각을 바꿔본다


멀리 삼수령 고냉지 배추 재배지가 보인다.

배추 재배지는 땅을 갈아 놓은 봄에 보면 참 아름답게 보이는 곳이다.

www.Photo Maestro.co.kr


지난 일요일 1박2일 태백 여행편을 하길래 조금 틀어놨더니 여행지는 다녀오고 게임으로 시작해서 게임으로 끝난다.

구지 2번으로 쪼개서 방영할 내용도 없는데 이렇게 한 것을 보니 그간 시청율 많이 떨어졌을 것이라 짐작이 된다.


여행지 중에서 강추하는 곳은 검룡소와 황지 구문소.

여행지에는 없지만 "인정사정 볼것 없다"라는 영화촬영지인 철암역과 조금은 초라한 역전 앞 5일장.


전에는 검룡소 금대봉 분주령까지 가려면 사전에 예약을 하고 날짜를 맞춰가야만 했고

봄철에는 들꽃 때문에 삼각대를 가지고 출입하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

소위 자칭 작가들의 자연사랑이 극진해서 내려진 조치이다.


검푱소까지의 산책로, 운이 좋아 수량이 많으면 솟구치는 용천수 같은 검룡소와 

소에서 쏟아지는 물줄기가 만들어 낸 작은 웅덩이와 그 주변에 끼인 이끼들을 볼 수 있다. 


검룡소, 산책길, 이끼와 물흐르는 소리. 꼭 가봐야할 힐링의 장소.


[사진 추가 : 수천톤의 물이 쏟아지며 회돌이쳐 흘러 만들어 놓은 작은 소들.  각 소마다 용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www.Photo Maestro.co.kr